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커뮤니티

공지사항

대경대 연극영화과, 제26회 '젊은연극제'에 참가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연극영화과 작성일18-07-05 15:22 조회181회 댓글0건

본문

f85aa63d9a462ebfc49fe428f3947236_1530771763_9305.jpg
 

머니투데이 대학경제 권현수 기자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가 제26회 젊은 연극제에 출전해 전국 49개 대학 50개 팀과 함께 공연예술페스티벌에 참가한다. 대경대 연극영화과가 참여하는 연극 작품은 정의신 작 '푸른배 이야기'로 18~19일 까지 대학로 해오름 소극장에서 오후 3시와 7시 하루 두 차례 공연을 한다.
 

정의신 작가는 제일교포 3세 출신으로 야쿠니쿠드레곤, 인어전설, 봄에 노래는 바람에 흐르고, 노래하는 샤일록 등을 국내무대에서 연출해 많은 국내 팬들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대표작인 연극 야쿠니쿠드레곤을 영화로 옮겼으며, 시나리오와 감독을 겸해 제19회 전국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초청되어 큰 호평을 받았다.

김건표 지도교수는(대경대 연극영화과 학과장) "이번 정의신 작가 작품은 놀이적이고 표현방식이 브레히트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연극전공 학생들에게 과정 중심의 연극으로 효과적이고, 참여하는 배우들의 장점을 최대화했다"고 설명했다. 

 

푸른배 이야기는 2012년에 쿠로텐트라는 일본극단이 동경시내 한 낡은 건물 4층에 있는 작은 극장을 문 닫게 되면서 마지막으로 올린 작품이다. 이후 국내 무대에서 공연하면서 무대배경을 인천으로 옮겼다. 현재는 도시개발로 잊히고 사라져간 인천남도림동(소래포구)에서 살았던 30년 전 애잔한 삶의 기억을 극중 인물 '통통배선생님'으로부터 소환하고 배우들은 다역을 통해 놀이로 종횡무진 면서 웃음과 애잔한 삶의 감동을 30년 전 삶의 풍경으로 재현해 내는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대경대 연극영화과 캠퍼스 연극오름연극제에 참가해 호평을 받았다. 이번 제26회 젊은연극제에 참여하기 위해 3학년 연극전공자 20여 명이 열정을 쏟고 있다. 전공학생들은 이번 작품을 위해 작품배경이 되는 인천 소래포구를 수차례 답사했으며, 정의신 작가 극작품연구회를 학과동아리로 개설했다.

정 작가는 자신의 작품을 공연하는 대경대 연극영화과 학생들에게 직접 축사를 보내면서 "이웃나라 사람들이 살아간 이야기가 아니라 시대 물결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간 한국이웃들의 이야기로 생각하고 연극전공 학생들이 연기를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혜리(연극영화과 3년) 학생연출은 "26회 젊은연극제에 참가하기 위해 학생들이 3개월 동안 치열하게 연습했고, 작품의 완성도도 높기 때문에 대경대 연극영화과의 연극정신과 재미를 느끼 실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경대 연극영화과는 올해 2학기부터 남양주캠퍼스로 학과이전을 한다. 지난 1997년도에 학과가 개설돼 올해로 21주년이 됐으며 밀양, 거창 연극제등에서 작품대상, 연기상, 연출상등 9관왕을 했다.

김건표 교수는 "대경대 연극영화가가 높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올해 2학기 부터 남양주 캠퍼스 학과 이전으로 경쟁력은 물론, 학생들이 표현하는 연극작품성도 수도권 대학 수준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게시물은 K-연극영화과님에 의해 2018-07-05 15:25:00 언론뉴스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