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언론뉴스
커뮤니티

언론뉴스

언론뉴스

대경대 연극영화과, 10일부터 릴레이 연극제 마련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극영화과 작성일16-11-11 22:39 조회602회 댓글0건

본문

대경대 연극영화과가 10일부터 12월 14일까지 연극 9편으로 릴레이 연극제를 마련한다.

'심청이는 왜 인당수에 빠졌나'를 연습 중인 대경대 연극영화과 학생들. 대경대 제공


 이번 연극제는 ‘중암연극제’로 올 상반기 ‘명품연극열전’, ‘오름연극제’와 하반기 ‘청춘연극열전’에 이어 4번째로 마련되는 캠퍼스 연극열전이다. 

 국내 연극영화과 개설대학으로는 캠퍼스 연극축제가 가장 많다. 대경대는 1년 최대 30여편의 연극 공연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전공 학생 1인당 졸업 때까지 최소 연극 6편을 공연하고 방송드라마와 영화 제작 워크숍까지 포함하면 방송, 영화, 연극에 10편 이상을 소화해야 졸업이 가능하다. 

 이번 ‘중암연극제’도 비극, 현대극, 고전극 등 연극 한편의 감상을 통해 인문학적 가치를 마련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공연들이 선보여진다. 

 대학로 판아트홀 소극장에서 마련되는 셰익스피어 열전은 두 공연으로 ‘햄릿’(11월10~12일), ‘로미오와 줄리엣’(11월15~17일)으로 무장해 셰익스피어의 비극성을 실험성과 현대적 관점으로 그려낸다.

 이밖에 대경대학 디자인동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연극도 볼만하다. 
 ‘문제적인간 연산’(11월21~22일), ‘맥베스’(11월24~25일), ‘갈매기’(11월28~29일), ‘시련’(12월1~2일), ‘선착장에서’(12월5~6일)를 공연하고 마지막 무대는 ‘심청이는 왜 인당수에 몸을 던졌는가’(12월12~14일) 공연을 마지막으로 ‘중암연극제’를 달구게 된다. 

 대경대 김건표 교수는 “연극과 배우 전공학생들이 졸업할 때 까지 희랍고전에서 현대극, 실험극까지 다양한 연극 장르를 체험하고 배우로서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무대를 통해 올리는 다양한 예술적과정이 필수이기 때문에 캠퍼스 연극제를 개설해 방학과 학기에도 연극 만들기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개설 20주년을 맞은 대경대 연극영화과는 지역에서는 가장 오랜된 전통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서울, 밀양, 거창지역에서 개최된 연극영화과 개설 대학 연극제에서 연기상을 비롯해 작품상, 대상까지 7개 분야를 석권했으며 올해는 거창 대학생 연극제에서 ‘오이디푸스’로 동상과 연기상을 수상 한 바 있다.

  

대구=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이 게시물은 연극영화과님에 의해 2017-08-29 18:13:49 공지사항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