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언론뉴스
커뮤니티

언론뉴스

2016대경대 연극영화과, 거창연극제 대학극전 ‘3관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극영화과 작성일16-08-16 19:47 조회887회 댓글0건

본문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대경대는 이 대학 연극영화과가 제28회 거창국제연극제 대학생 연극경연대회에서 남자연기대상과 우수연기상, 동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대경대 연극영화과는 ‘오이디푸스’(지도교수 김미숙)로 출전해 기량을 뽐냈다.

오이디푸스는 어머니와 결혼하고 아버지를 죽이게 된다는 신탁에 의해 고향을 떠나 ‘티베’도시로 오게 된 오이디푸스의 운명을 그리는 비극작품이다.

대경대는 자신의 눈을 뽑아 비극적 삶의 운명에 맞서는 오이디푸스를 실험극으로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지도를 맡은 김미숙 교수는 “다소 어려운 작품이였지만 그리스의 비극을 현대화해 실험적인 연극정신으로 접근하려고 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공연 당일 폭우가 쏟아지는데도 흔들림 없이 역할을 다해준 학생들의 연극정신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남자연기대상을 수상한 한상욱(25·3학년) 학생은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 고생하며 함께 작품을 만든 동료들과 교수들께 감사 드린다”라고 전했다.

거창국제연극제 이종일 집행위원장은 “관객으로 힘으로 치러진 이번 축제는 자연, 연극, 인간이 하나가된 국제적인 축제였다”며 “대학 연극은 매우 수준이 높아졌다. 일반 경연작품들도 국제무대에 내놔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좋은 작품들이였고 관객수준도 매우 높아졌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대경대 연극영화과는 지난해 거창국제연극제 대학극전에 위안부 할머니의 삶을 다룬 ‛빨간시(작 이해성)’를 출품해 교육부장관상인 작품대상, 우수연기상, 여자연기대상 3관왕을 수상했다.

대경대 김건표 교수는 “대경대 연극영화과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연극무대에서 좋은 성적표를 내고 있는 것은 전공으로 선택한 연극으로 승부하겠다는 학생들의 연극정신과 열정이 매우 높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교수들이 제작수업환경을 높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대경대 연극영화과는 오는 9월2일부터 19일까지 방학동안 연습한 7개 작품으로 캠퍼스 연극 경연대회인 제2회 ‘청춘연극열전’을 개최한다.

연극영화과는 이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을 매년 서울 대학로에서 공연을 이어가고 있다.

jco@newsis.com
[이 게시물은 연극영화과님에 의해 2017-08-29 18:13:49 공지사항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